동부농기센터, 새 소득작목 친환경 바나나 재배 적극 지원
상태바
동부농기센터, 새 소득작목 친환경 바나나 재배 적극 지원
  • 승인 2020.08.06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곳 농가에 자연에너지 활용 저비용 난방시스템 보급
화석연료 사용량 72% 감소로 난방비 51% 절감 기대

 제주지역의 새로운 소득작목으로 부상하고 있는 친환경 바나나 재배 농가에 대한 ‘자연에너지 활용 저비용 난방시스템’ 보급으로 난방비 절감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동부농업기술센터(소장 김성배)는 올해 바나나 재배 2 농가에 ‘자연에너지 활용 저비용 난방시스템’을 보급했다고 밝혔다.

 ‘자연에너지 활용 저비용 난방시스템’ 보급 사업은 바나나 농가를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2 농가를 최종 선정해 1억2,000만원을 지원해 보급했다.

 김녕농협(조합장 오충규)은 지난 2019년 지역 특화품목으로 9 농가가 참여하는 바나나 작목단지 2만6,780㎡을 조성, 지난 7월 29일 첫 수확했다.

 식품안전성 등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제주에서 생산되는 친환경 바나나의 경우 수입 바나나와 달리 방역처리를 하지 않음에 따라 소비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바나나는 겨울철 높은 온도를 유지해야 하는 열대작물로 난방비 부담이 커 농가 애로사항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낮 동안 열에너지를 축적 후 야간에 활용하는 빗물 이용 난방시스템인 ‘제습난방기’을 지원했는데 화석연료 사용량이 72% 줄어듦에 따라 난방비 51%가 절감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한, 제습난방기는 냉방 및 제습효과가 있어 시설하우스 내 습도를 70% 수준으로 유지시켜 곰팡이병 발생 경감에 따른 품질 향상도 기대되고 있다.

 동부농업기술센터는 향후 사업비를 추가 확보해 바나나 농가에 대한 ‘자연에너지 활용 저비용 난방시스템’ 보급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고덕훈 농촌지도사는 “감귤류 위주에서 다품종으로 품목을 전환하고, 월동채소 과잉생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동부지역 농가들을 위해 새로운 소득작목을 발굴 육성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