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유산축전‘만장굴 전 구간 탐사대’경쟁률 131 : 1
상태바
세계유산축전‘만장굴 전 구간 탐사대’경쟁률 131 : 1
  • 승인 2020.08.25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유산본부,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 프로그램 참가자 선정 발표

 세계유산본부(본부장 김대근)는 오는 9월 4일부터 20일까지 17일간 열리는 ‘2020 세계유산축전–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 프로그램 참가자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7월부터 모집이 시작된 ‘세계자연유산 특별 탐험대’ 프로그램은 마감일인 8월 14일까지 8,608명이 신청, 이 중 550명이 선정돼 15.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히, 미공개 구간을 탐방하는 ‘만장굴 및 김녕굴 특별 탐험대’의 경우는 252명 모집에 3,432명이 신청해 13.6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만장굴 전 구간 탐사대’ 프로그램은 8월 12일부터 16일까지 790명이 신청한 가운데 6명이 선정돼 131대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세계자연유산 특별 탐험대’ 는 오랫동안 열리지 않았던 세계자연유산의 비밀 공간 속을 전문가와 함께 비공개 구간을 탐험하는 프로그램이다.

 성산일출봉 특별탐험대, 용암길협곡 특별탐험대, 벵뒤굴(미공개굴) 특별탐험대, 만장굴 및 김녕굴(미공개굴) 특별탐험대 등 4가지 코스로 구성됐다.
성산일출봉 특별탐험대는 정상등반과 함께 수성화산의 폭발환경을 탐험하게 되고, 용암길협곡 특별탐험대는 현재 일반인이 출입이 어려운 거문오름 협곡을 탐험하게 된다.

 벵뒤굴 특별탐험대의 경우 공개되지 않았던 벵뒤굴 구간과 주변 소형굴 내부, 그리고 만장굴과 김녕굴 특별탐험대는 미공개 상층부 200m 지점과 미공개 하층부 전체 지역 및 김녕굴 내부를 각각 탐험하게 된다.

 참가자 대상으로 탐험 전에 팀 빌딩 프로그램과 사전 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다. 탐험이 완료된 이후에는 ‘탐험 인증서’가 발급된다.

 코로나19 상황과 현장 환경 및 안전문제에 대비해 시간별 탐험정원을 6명으로 구성해 진행된다.

 ‘만장굴 전 구간 탐사대’ 는 만장굴 공개구간인 2구간과 비공개구간인 1구간과 3구간을 함께 탐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전국에서 선정된 6명 만이 참여하게 됐다.

 1947년 故 부종휴 선생을 통해 발견된 만장굴의 가치를 경험하는 프로그램으로 세계유산축전의 ‘백미’라 할 수 있다.

 탐사는 9월 10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되며, 만장굴 전 구간 탐사를 비롯해 거문오름과 성산일출봉,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를 탐방하게 된다.

 이와 함께 세계유산축전에서는 지역 기업과 함께하는 ‘착한’ 프로모션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제주의 대표적인 향토기업 ‘한라산소주’는 옥수수 전분을 활용한 친환경 봉투를 제작해 축전 참가자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자연 속에서 열리는 행사인 만큼 일회용 봉투 사용을 근절하는 동시 자연 분해되는 친환경 봉투 사용을 권장해 친환경 축제의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또한, 한라산소주에서 제작되고 있는 소주병 라벨 패키지를 활용해 세계유산축전 홍보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한편 세계유산본부(본부장 김대근)는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8월 22~23일 개최예정이던 세계유산축전 숨길 순례단 오리엔테이션을 연기했다.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 실내에서 진행되는 프로그램인 ‘주제 영상관’과 ‘특별 전시관’ 프로그램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세계유산축전의 모든 프로그램은 코로나19 방역 단계별 상황에 따라 변경 및 취소될 수 있다.

 참가자는 사전 문진표 작성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하지 않을 경우 구상권 청구 등의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축전 홈페이지(www.worldheritag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