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대책상황실 가동 추석 대비 물가안정 ‘총력’
상태바
물가대책상황실 가동 추석 대비 물가안정 ‘총력’
  • 승인 2020.09.15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19개 성수품 가격동향 관리…124개 품목 가격조사 결과 주 2회 공개

 제주특별자치도는 9월 29일까지 성수품 및 생필품에 대한 가격조사를 확대하는 등 추석 명절을 대비해 물가안정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는 역대 최장 장마와 잦은 태풍으로 명절 성수품 물가의 상승이 우려됨에 따라 과일·돼지고기 등 농수축산물 19개 품목에 대한 가격동향을 특별 관리하고, 도와 행정시에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할 계획이다.

 19개 대상 품목은 △(농산물)배추, 무, 사과, 배, 귤, 단감, 양배추, 감자, 당근, 양파 △(축산물)쇠고기, 돼지고기, 계란 △(수산물)옥돔, 갈치, 참조기, 고등어, 오징어, 명태 등이다.

 도는 도민에게 올바른 가격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추석 성수품과 생필품 124개 품목에 대한 가격조사를 주 1회에서 2회로 확대하고, 조사한 품목의 가격을 도 홈페이지 공개한다.

 원희룡 지사는 지난 14일 열린 주간정책 조정회의에서 추석 종합대책을 논의하며 “방역의 범위 내에서 소비증진과 경제활동이 진작될 수 있도록 각별히 노력해줄 것”을 당부한 바도 있다.

 제주도는 농협중앙회 제주지역본부 등과 협조해 과일·채소 중 수요 집중이 예상되는 품목의 평시 대비 공급량을 15~80%, 소와 돼지의 도축물량을 평시 대비 공급량을 최대 80%까지 확대한다.

 또한, 옥돔·참조기 등 주요 수산물은 수협 등과 협조해 적정가격 유지를 위한 수급조절에 나선다.

 도는 주요 품목의 수급대책과 함께 행정시와 각 중점관리 품목 소관부서, 유관기관 합동으로 분야별로 물가관리 지도점검반을 편성·운영해 원산지 표시 이행 여부 및 담합에 의한 가격 인상 등 불공정 거래행위를 집중 점검한다.

 최명동 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이번 추석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 맞고 있다”며 “도민에게 또 다른 부담이 되지 않도록 추석 물가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이번 추석이 코로나19 방역과 함께 진행되는 만큼 대면 최소화와 ‘쿠팡’과의 제주생산품 온라인 판촉기획전 등을 통해 비대면 온라인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경기 활성화를 위해 소비자단체·전통시장 상인회 등과 협력해 전통시장 이용하기, 제주상품 애용하기, 합리적인 소비생활하기 등을 적극 홍보할 방침이다.

 아울러, 전통시장과 골목상권 이용고객에 대해서는 도외택배비(건당 2,500원)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