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수처리장 악취·공항소음도 모자라 장례식장까지…주민들 "못살겠다"
상태바
하수처리장 악취·공항소음도 모자라 장례식장까지…주민들 "못살겠다"
  • 승인 2020.09.15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두동 주민들로 구성된 장례식장 반대위원회는 15일 오전 제주시청 조형물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례식장 사업 철회를 촉구했다.© 뉴스1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제주국제공항 인근 마을인 제주시 도두동에 장례식장이 들어서기로 해 지역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도두동 주민들로 구성된 장례식장 반대위원회는 15일 오전 제주시청 조형물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례식장 사업 철회를 촉구했다.

 위생처리장과 하수처리장 악취뿐만 아니라 제주공항에 근접해 항공기 소음 피해도 겪고 있는 주민들은 "각종 재산권도 행사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장례식장까지 들어선다니 더 이상은 참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후손들에게 이런 악조건의 마을을 어떻게 물려줘야 하느냐"며 "장례식장 사업이 철회되는 날까지 투쟁하겠다"고 선언했다.

 도두동 장례식장은 대지면적 7991㎡, 지하 1층, 지상 4층 높이 규모로 추진되고 있다.

 현재 건축허가가 접수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