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손가락 살인’ 얼마나 더 희생해야 멈출까요?
상태바
〔기고〕‘손가락 살인’ 얼마나 더 희생해야 멈출까요?
  • 승인 2019.11.30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수미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 신수미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얼마 전 유명 연예인이 온라인 악성 댓글에 시달리다 결국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하여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었었다. 더욱 안타까운 점은, 이러한 사건은 처음이 아니며, 과거부터 몇 번이나 벌어졌던 일이라는 것이다.

 특히 자살의 주요인이 오랫동안 시달려온 악성 댓글로 인한 우울증으로 밝혀지면서 사회적으로 악플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졌다. 이로 인하여 악플을 올린 자에 대하여 강력한 처벌을 원하고 또한 악플을 막을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 달라는 의견이 제시되었다.

 이들이 악성댓글에 대응하지 않는 것도 아닌데 날이 갈수록 악성댓글의 수준은 심각해지고 있으며, 그 해결방안이 뚜렷하게 마련되고 있지 않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우선 인터넷의 익명성이 한몫 한다고 생각한다.

 예를 들어, 악성댓글로 고통 받는 연예인, 일반인이 익명으로 쓴 악플을 고소하고 법적 처벌을 시도한다고 하자. 하지만 이러한 절차는 혼자서 해내기에 버거울 뿐만 아니라 장기간의 사투를 야기한다. 악성댓글을 작성하는 사람이 한 두 사람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제는 이렇게 악성댓글로 고통 받는 피해자가 혼자 고통 받고, 악플러들을 찾아내고 싸우는 외로운 사투를 지속하게 해서는 안 된다. 정부 차원이나 제도적 차원에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개인 SNS 계정과 홈페이지 사이트 등에 있어서 댓글 내용에 따라 규제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그 방안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욕설이나, 상대방을 비방하는 내용을 코드화하여 선별하는 시스템을 만들면, 익명의 사용자가 악플을 달려고 할 때 이 시스템에 의해 규제 당하게 하는 것이다. 이는 자연스럽게 악성댓글이 감소하도록 만들고, 한 번 더 생각하고 댓글을 달도록 변화시킬 것이다.

 이렇듯 제도적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뿐만 아니라 악플에 대한 법적 처벌을 뚜렷하게 마련해 강화해야 한다. 또한 개인들이 모두 악플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가지고 역지사지의 태도에서 댓글을 작성하는 태도가 가장 우선시 된다면, 선플 문화가 확산되고 올바른 인터넷, SNS 문화가 확립될 것 이다.

 우리 모두의 마음속에 지니고 있는 상처는 오히려 격려와 배려, 칭찬과 감사를 표하는 선플(sunfull)을 달면서 치유해보면 어떨까 생각한다.

 생명까지 위협하는 악플에 대한 제도적 제재에 대한 방법은 제도적인 사회시스템을 만들어가는 것과 피해 당사자들의 적극적인 해결 노력도 뒤따라야 된다고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