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대주제·메인 포스터案 확정
상태바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대주제·메인 포스터案 확정
  • 승인 2019.11.29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he New Definition e-Mobility’(이모빌리티 산업의 새로운 정의)
글로벌 자동차 산업 트렌드 변화와 대응 방향 주목해 디자인 반영
29일 고문단 출범…내년 행사, 글로벌화·융복합화·리딩화 적극 모색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위원장 김대환, 문국현, 야코보 사마쉬, 알버트 람)가 내년 4월 29일부터 5월 2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하는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행사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조직위는 11월 28일,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의 대주제와 포스터를 확정하고 본격적인 행사 준비에 들어갔다.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는 글로벌 자동차산업 트렌드 변화와 대응 방향에 주목하고 있다. 이모빌리티(e-Mobility)산업이 기존 자동차 제조업의 범위를 넘어 이산화탄소·미세먼지 저감을 통한 지구 온난화 방지와 인류 건강증진, 더 나아가 합승 형태의 이동서비스에 나서면서 내년 행사 대주제를 ‘이모빌리티 산업의 새로운 정의(The New Definition e-Mobility)’로 확정했다.

 조직위는 이를 통해 기존 자동차산업에 전기동력화-자율주행-공유경제가 결합된 새로운 패러다임을 내년 행사를 통해 구체적으로 제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앞서 조직위는 지난 9월 25일, 조직위 출범식과 함께 기획위원회(위원장 박종우)를 구성하고, 세계전기차협의회(GEAN)와 공동으로 설문조사에 나서 대주제를 확정했다.

 조직위는 이날 메인 포스터 案을 확정 발표했다. 포스터는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상징이자 제주의 봄을 대표하는 유채꽃의 황색과 단순한 전기자동차가 아닌 미래 이모빌리티의 세상을 구현하는 이미지를 기초로, 엑스포 대주제 ‘이모빌리티 산업의 새로운 정의’를 함축해 표현했다.

 포스터는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인 블랙야크(회장 강태선) 디자인팀의 재능기부로 제작됐다. 강태선 블랙야크 회장은 제7회 국제전기차엑스포 조직위 고문을 맡고 있다.

 문국현, 김대환 공동 조직위원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내년 제7회 전기자동차엑스포는 전기차-자율차-공유서비스에 기반을 둔 보다 특화된 엑스포로 거듭날 것”이라며 “전기자동차산업 발전을 위한 글로벌 트랜드와 각 국가·기업별 대응방향, 한국정부 정책 방향을 적극 공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조직위는 11월 29일,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에서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 고문으로 위촉된 오명 전 부총리, 손욱 전 삼성인재발원장, 이승한 숙명학원 이사장, 김수종 국제녹색섬포럼 이사장, 강태선 블랙야크 회장, 백수현 전 한국표준협회 회장, 이희범 전 산업부장관, 조환익 전 한국전력공사 사장과 조직위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문단 출범식을 가졌다.

 조직위는 고문단 출범과 함께 내년 4월 29일부터 5월 2일까지 개최될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의 글로벌화와 융복합화·리딩화 전개를 적극 모색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