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곤충총서’, 제주도에는 얼마나 많은 곤충이 살고 있을까
상태바
‘제주도 곤충총서’, 제주도에는 얼마나 많은 곤충이 살고 있을까
  • 승인 2019.12.24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속자연사박물관, 5,108종 곤충 목록과 곤충연구사 집대성

 제주특별자치도민속자연사박물관(관장 노정래)이 1847년 이래 제주도에서 채집된 곤충 자원을 총 집대성한 ‘제주도 곤충총서’를 발간했다.

 생물자원 중에 곤충은 분류학적 다양성이 가장 높아 특정 생물종의 출현과 분포 특징은 환경변화를 예측하고 대비하기에 유용한 지표이다.

 총서는 제1권(메뚜기목 등), 제2권(딱정벌레목), 제3권(파리목 등), 제4권(나비목), 제5권(참고문헌과 색인) 등 모두 5권으로 구성됐다.

 집필자인 정세호 박사는 제주도에서 기록된 곤충 5,108종에 대한 문헌 및 채집 기록을 바탕으로 제주도 곤충연구사와 목록을 작성했으며, 특히 국내외의 박물관 소장 표본을 검사하는 등 심혈을 기울였다.

 제주도는 우리나라 최남단이라는 지리적 여건과 섬이라는 특수한 환경에 적응해온 결과, 산굴뚝나비, 두점박이사슴벌레, 제주풍뎅이 등 고유종과 희귀종이 서식하고 있다.

 최근에는 기후변화에 따른 미기록종 출현 사례가 급증하는 추세이며, 이번 곤충총서에도 뾰죽부전나비, 갈매기부채명나방, 포도유리날개알락나방 등 제주도미기록종 34종이 추가 기재되었다.

 노정래 관장은 “곤충총서 발간이 제주도와 한반도에 서식하는 생물자원의 생태적 연구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민속자연사박물관은 제주학의 중심 기관으로서 제주를 연구하고 알리는데 각계의 전문가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참여할 수 있도록 학술적 연구기능을 더욱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발간된 총서는 생물다양성 연구 기관과 자료 제공처 등에 무료로 배부될 예정이다.

사진 : 책자 표지, 곤충사진 3컷(산굴뚝나비, 두점박이사슴벌레, 제주홍단딱정벌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