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리 "3만원에 산 주식 440만원 매도"…100배 이상 수익 비결 [백반기행]
상태바
존리 "3만원에 산 주식 440만원 매도"…100배 이상 수익 비결 [백반기행]
  • 승인 2021.02.14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존 리가 주식의 장기 투자에 대한 중요성과 함께 투자 노하우와 가치관에 대해 전했다.

 최근 방송된 TV조선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투자 전문가 존 리가 출연했다.

 이날 허영만을 만난 존 리는 단골 밥집을 찾아 함께 따뜻한 밥 한끼를 즐겼다.

 허영만은 먼저 존 리에게 "요즘 삼O전자가 주식 이야기를 할 때 꼭 나온다"며 "근 1년 사이 두배 가까이 오르지 않았냐, 아직 시작 하지 않은 분들도 '들어가야하나'하는 고민들을 하실 것 같다"라고 운을 뗐다.

 이에 존 리는 "살 때 조심해야 한다"며 "내가 이걸 왜 사는지부터 생각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존리는 "연예인들의 파급 효과가 크다. 내가 방송을 하면서 연예인들을 만나 보유하고 있는 종목에 대해 물으면 놀랍게도 대부분이 '뭘 갖고 있는 모른다'라고 답한다"면서 "무엇을 하는 회사인지도 모르고 '왜 샀느냐'라고 물으면 '친구가 사라고 해서 샀다'라고 답한다"며 대부분 주변의 권유로 주식을 매수한다고 설명했다.

TV조선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그는 현명한 주식투자의 방법에 대해 "회사의 가치를 보고 투자한다"며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설정한) 가격만을 생각한다. 회사의 본질을 보려고 하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존 리는 S통신사 주식을 3만 원대에 샀다가 10년 후 440만 원에 팔았다고 말하며 "사람들은 짧은 기간에만 몰두한다. 주식에서 3년, 5년은 굉장히 짧다. 시간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러자 허영만은 "(매수)가격은 관계가 없다는 거냐"라고 묻자, 존리는 "관계 없다"라고 단호하게 말하면서 "실제로 S통신사 주식을 3만원대에 사서 10년후 440만원에 매도했다"라고 놀라운 성공사례를 밝히기도 했다

 또한 존리는 "사람들은 짧은 기간에만 몰두한다. 주식시장은 3년, 5년은 짧은것이다. 시간이라는 것이 굉장히 필요하다"라면서 장기투자의 중요성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더불어 그는 "마라톤에서 꾸준하게 가는 사람이 이기는 것과 같다"며 "막 달렸다 쉬었다 하는 사람은 결국 지치기 마련이다"라고 덧붙였다.

 존리는 또 주식을 사고 팔아야할 타이밍에 대해 "내게 '대표 님 언제 사야하나요'라고 물어보는 분들에게 나는 '투자하기 제일 좋을 때는 언제나 지금이다'라고 말한다"며 "타이밍을 맞춰서 매수하려는 행위는 도박이다"라고 생각을 전했다.

 그러면서 존리는 "삼O전자도 마찬가지다. 주식을 30년 동안 그래프를 보면 알 수가 있다. 10년동안 2만원에서 5000원 1만원까지 왔다갔다 했지만 어느순간 20만원이 되고 결국 100만원을 뚫었다. 30년 동안 내가 말한대로 했다면 모두가 부자가 됐을 것이다. 그것을 참지못했기 때문에 그들은 부자가 될 수 없었다"라고 말하며 인내심을 갖고 투자하라고 조언했다.

 이 모두를 들은 허영만은 "'인생이란 전부 타이밍이다'라는 얘기는 앞으로 좀 수정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하자 존리는 "인생과 주식은 그래도 조금 다른 것 같다"라고 말하며 함께 웃음을 지었다.

 이어 두 사람은 장소를 양념 등갈비집으로 옮겼다. 이곳에서 존리는 "파주에 작은 집이 있는데 아내와 함께 고기를 구워 먹으러 자주 간다"고 말했다. 파주에 주택을 구입했다고도 고백했다.

 이에 허영만은 "아파트냐, 집이냐"며 집의 형태에 대해 물었고, 존 리는 "광화문의 아파트에 사는데 파주에 조그만한 집이 있다"며 "폐가를 샀는데 150평을 1억원 정도 주고 구매했다"고 밝혔다.

 이어 존 리는 "한국은 조금만 나가면 굉장히 싸다. 하룻밤을 자고 오는데 너무 좋다"며 "생각을 하게 되고 멈추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계 신의손' 존리는 메리츠자산운용 대표이사이다. 지난 수년간 꾸준히 주식 투자의 중요성에 대해 알려오며 '존봉준'(존리+전봉준)이라는 별명으로도 불리우는 그는 주식과 돈에 대한 견해를 밝히며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