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온무용단, 제30회 전국무용제 대통령상 수상
상태바
다온무용단, 제30회 전국무용제 대통령상 수상
  • 승인 2021.10.13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무용계 합심해 대회 참가…대통령상 첫 수상 쾌거

 제주를 대표해 제30회 전국무용제에 출전한 다온무용단(대표 김하월, 한국무용협회 서귀포지부장)이 단체부분 대상(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제30회 전국무용제는 지난 4일부터 11일까지 충남 천안시에서 개최됐다.

 다온무용단은 ‘루화(淚花), 눈물속 꽃을 피우다’라는 작품으로 6일 공연을 펼쳤다.

 제주 무용계의 대통령상 수상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온무용단은 지난 5월, 제주특별자치도 무용협회(회장 최길복)가 주최한 제주 예선전에서 1위를 차지, 이번 전국무용제에 제주대표로 참가했다.

 전국무용제에는 다온무용단과 함께 도립무용단 김혜림 예술감독이 연출을 담당했고, 도립무용단원이 객원으로 참여했다.

 한편, 무대디자인을 담당한 조일경씨가 무대예술상을 수상하는 겹경사를 맞았다.

 공연 영상은 제30회 전국무용제 유튜브 공식 채널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