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으로 만나는 유니버설발레단 ‘지젤’ 상영
상태바
영상으로 만나는 유니버설발레단 ‘지젤’ 상영
  • 승인 2021.10.31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11월 2일 오후 7시, 발레 ‘지젤’을 서귀포예술의전당 대극장 대형 스크린으로 상영한다.

 이번 상영되는 ‘지젤’전체 관람 가능, 상영시간은 120분은 유니버설발레단이 창단 30주년을 맞아 2014년 서울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무대에 올린 작품을 영상화한 작품이다.

 발레 ‘지젤’은 19세기의 프랑스 시인이자 작가, 예술평론가였던 테오필 고티에 작품으로 1841년 파리 오페라극장에서 초연된 이후 지금까지도 세계 발레 팬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작품이다.

 심장병을 앓고 있는 빼어난 미모의 시골 처녀 ‘지젤’은 평민으로 가장한 ‘알브레히트’ 왕자와 사랑에 빠지지만 사랑의 결실을 맺지 못하는 내용으로 사랑의 배신에 몸부림치는 광란의 여인, 죽음을 뛰어넘는 애틋하고 숭고한 사랑의 이야기를 지젤 황혜민, 알브레히트 엄재용, 프라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연주했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지침을 준수해 대극장 370석을 개방하며 당일 선착순으로 관람권을 무료로 배부한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예술의전당 공연 영상화 사업을 통해 지역에서 관람하기 어려운 공연들을 선보일 예정으로, 12월달에는 ‘호두까기 인형’을 상영한다.

 이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서귀포예술의전당[행정지원팀(760-3341)]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