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봄꽃 평년보다 빨리 핀다…제주 3월13일 개나리 개화
상태바
올해 봄꽃 평년보다 빨리 핀다…제주 3월13일 개나리 개화
  • 승인 2020.02.10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 올해 봄꽃도 제주에서 가장 먼저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153웨더'를 운영하는 ㈜지비엠아이엔씨(GBM Inc)는 7일 올해 봄꽃 개화 시기는 평년보다 3~6일, 지난해보다 비슷하거나 1~2일 빨라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자료에 따르면 3월까지 기온이 평년보다 높겠고, 강수량도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을 것으로 예보됐다.

 이에 따라 개나리는 3월 13일 제주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은 3월 14~18일, 중부지방은 3월 18일~24일, 경기북부와 강원 북부 및 산간지방은 3월 26일 이후에 개화할 것으로 예상됐다.

 제주의 경우 평년에는 3월 16일 시작됐으나 사흘 더 빨리 개화하는 것이다.

 진달래는 3월 18일 제주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은 3월 18~23일, 중부지방은 3월 24일~30일, 경기북부와 강원북부 및 산간지방은 4월 2일 이후 개화할 것으로 전망됐다.

 제주의 경우 평년에는 3월 24일에 개화했으나 일주일 가량 빨리 피는 것이다.

 봄꽃의 절정 시기는 개화 후 만개까지 일주일 정도 소요되는 점을 고려할 때 제주와 남부지방에서는 3월 21일~25일, 중부지방에서는 3월 25~31일 쯤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