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관광객 유치 위해 한라산탐방예약제 유보
상태바
원희룡 지사, 관광객 유치 위해 한라산탐방예약제 유보
  • 승인 2020.02.12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관광업계의 요청 수용…내수 활성화 목적
13일부터 본격 실시…감염증 사태 진정 때까지

 원희룡 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WHO 공식명칭 ‘COVID-19’) 사태로 위기에 처한 제주지역 관광업계의 요청을 받아들여 ‘한라산 탐방예약제’를 일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조치는 감염증 불안감이 관광 기피와 활동·소비 위축으로 이어지면서 제주지역 실물경제 위기가 현실화됨에 따라 내국인 관광객 유치 활성화를 위한 대책의 일환으로 추진하게 됐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는 2월 13일부터 한라산 탐방예약제 시범 운행을 한시적으로 유보한다고 12일 공고를 통해 밝혔다.

 유보 기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진정되고 제주경제에 큰 영향이 없다고 판단될 때까지다. 유보 기간 중에는 사전 예약을 하지 않아도 한라산 탐방이 가능하다.

 이 기간 동안 제주도는 탐방예약제에 대한 제도 보완 작업에 착수한다. 예약 부도자(노쇼: 취소 등의 연락 없이 나타나지 않는 예약자)에게 패널티를 부여하고 예약 부도자로 피해를 보는 탐방객이 없도록 시간대별 탐방예약제를 검토할 계획이다.

 한라산 탐방예약제 일시 중단 논의는 지난 2월 3일에 열린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관광 분야 민관공동대응협력회의에서 처음 제기됐다.

 당시 회의에 참석한 관광업계 관계자들은 내국인 관광객 감소에 따른 피해가 상당할 것을 우려하며, 관광객 유치 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검토해 줄 것을 적극 요구했다.

 2월 11일 기준 입도객 현황을 보면, 외국인 관광객은 전년 같은 날 대비 77.5%(4,451명→1,003명) 급감했다. 내국인 관광객도 같은 기간 대비 45.8%(3만4,883명→1만8,922명)나 줄어들고 있다.

 원희룡 지사는 “한라산을 보호하기 위해 탐방예약제는 반드시 정착되어야 하는 정책이지만, 제주경제가 위기를 맞고 있어 업계의 요청을 한시적으로 받아들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제주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청정하고 안전한 제주 관광으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방역에도 온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1일부터 한라산 탐방예약제 시범운영을 실시했다. 하루 예약 인원은 성판악 1,000명, 관음사 500명이며, 운영 구간은 ‘성판악·관음사 코스-백록담 정상’이다. ※ 관련 문의: 세계유산본부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홍경아 공원운영팀장 064) 710-78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