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과 질’ 중심 만감류 생산 전문농업인 육성한다
상태바
‘맛과 질’ 중심 만감류 생산 전문농업인 육성한다
  • 승인 2020.02.12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한라봉, 천혜향, 레드향 등 각 50명씩 총 150명 육성

 제주특별자치도가 ‘맛과 질’ 중심의 만감류 생산을 선도할 핵심기술 실천 전문농업인 육성에 나선다.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원장 정대천)은 올해 2월부터 2022년 2월까지 2년간 ‘맛과 질’ 중심의 한라봉, 천혜향, 레드향 등 만감류 고품질 안정생산 전문 농업인 150명을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2월에 도시소비자 대상으로 감귤 구매 기준 설문조사 결과에 의하면 90.2%가 맛을 선택하는 등 제주감귤의 질적 성장을 위해서는 ‘양’ 보다 ‘맛과 질’을 높일 수 있는 기술보급이 시급한 실정이다.

 3대 기본전략으로 △농업인은 만감류 단계별 핵심기술 5가지 실천하기 △생산자단체는 수확 후 관리 및 유통처리 △농업기술원은 핵심기술 전문컨설턴트 전담자를 지정 운영할 방침이다.

 실천 목표는 △‘맛과 질’ 중심 만감류 생산 5가지 핵심기술 실천 △농가자율 참여로 재배기술 및 유통 변화 △단계별 핵심기술 워크숍 및 현장 연찬회 중점 추진 △품목별 현장 중심 전문컨설턴트 운영 △농가별 토양분석에 의한 정밀관리 △개인별 경영기록 및 순환 경영컨설팅 추진 등으로 사업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농업기술원은 한라봉, 천혜향, 레드향 등 각 품종별 50명씩 농업인을 육성하고 행정, 농촌진흥기관, 생산자단체 등 10명 내외로 핵심기술 실천 전담컨설턴트를 구성할 예정이다.

 만감류 고품질 안정생산을 위해 ①토양관리 ②착과관리 ③수세관리 ④품질관리 ⑤유통관리 등 5대 핵심기술 지원을 위한 분야별 팀을 구성하고 실천을 통해 극복한다는 계획이다.

 참여 대상은 만감류 하우스 면적 0.2ha 이상 재배 중이면서 본 사업의 취지에 동조하고 실천 의사가 있는 농업인이며, 2월 28일까지 기술지원조정과 감귤기술팀(☏760-7551)으로 신청하면 된다.

 교육을 이수한 농업인은 수료증 발급과 교육 가점은 물론 농업기술원에서 추진하는 각종 시책사업 인센티브를 부여할 계획이다.

 김창윤 감귤기술팀장은 “소비자 트렌드에 맞춘 맛과 질 중심의 만감류 고품질 안정생산으로 제주감귤의 경쟁력 향상은 물론 농가소득 증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