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도시공원 민간특례 사업자 선정 공정성 논란…"전면 재검토해야"
상태바
제주 도시공원 민간특례 사업자 선정 공정성 논란…"전면 재검토해야"
  • 승인 2020.02.13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제주지역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을 놓고 제주환경단체들이 “사업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곶자왈사람들과 제주참여환경연대, 제주환경운동연합은 13일 공동성명을 내고 “제주도는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을 무리하게 추진하지 말고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들은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은 개발이익을 우선하는 사업진행으로 공원이용의 편의나 공공성은 무너지고 그 자리를 오로지 탐욕이 채우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타 지역에서 논란이 되는 문제점과 그에 대한 대안적 방안을 충분히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지난달 30일 제주시 오등봉 근린공원의 민간특례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과정을 놓고 불거진 공정성 논란을 지적했다.

 앞서 우선협상대상자에서 탈락한 6개 컨소시엄 가운데 3곳이 공정성 문제를 제기하며 제주도에 평가점수와 순위 등에 대한 정보 공개를 요청한 상태다. 이 중 1곳은 진정서도 제출했다.

 이와 관련 환경단체들은 “공모지침을 벗어나고 심사과정이 일반적이지 않다”며 “제주도는 심사일정이 촉박했다고 하지만 그만큼 심사가 허술하게 이뤄졌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제주도는 계량지표보다 비계량평가를 우선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우선협력대상자인 호반건설 컨소시엄의 한 건설업체 간부가 2018년 퇴직한 건설분야 고위공직자 출신이자 경관심의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며 “이를 도민사회가 납득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오등봉 근린공원은 오는 2021년 8월 일몰될 예정이었던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이었으나 ‘도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른 민간특례사업 대상으로 선정됐다.

 총 8262억원을 투입해 제주시 오등동 1596번지 일대 총 51만769㎡ 중 81.7%인 42만5590㎡에 콘서트홀과 전시장 등 도시공원을 조성하는 계획이다. 나머지 9만5426㎡에는 15층 높이의 공동주택 1630세대(임대주택 163세대)를 건립한다.

 제주도는 지난달 30일 청암기업㈜, ㈜리헌기술단, 대도종합건설㈜, 미주종합건설㈜ 등으로 구성된 ㈜호반건설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