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둘레길 방문 탐방객 만족도 높아
상태바
한라산둘레길 방문 탐방객 만족도 높아
  • 승인 2019.06.2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산림휴양시설로 자리매김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산림휴양시설’ 한라산 둘레길을 찾는 탐방객들의 만족도 산출점수가 85.6점으로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제주특별자치도 산림휴양과에서 둘레길(사려니숲길 포함) 방문객 714명을 대상으로 탐방만족도 및 이용 불편사항 등을 조사·분석한 결과 도출된 만족도이다.

 조사 결과, 한라산 둘레길은 제주도민 뿐만 아니라 전국 17개 광역시도(제주 44.5%, 타시도 53.1%)에서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직접 면접조사 방식으로 이뤄진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 가운데 53.4%가 2회 이상 탐방했다고 응답해 재방문율이 비교적 높았고, 응답자의 94.4%는 앞으로 재방문 의사를 보였다.

 한라산둘레길 구간 중 가장 선호하는 구간은 사려니숲길(37.7%), 동백길(20.3%), 돌오름길(17.4.1%), 수악길(8.4%) 순으로 나타났다.

 둘레길 구간이나 인근에 산장, 야영장, 오토캠핑장 등 설치에 대해서는 65.3%가 ‘설치 반대한다’고 답했으며, 설치에 찬성한다는 의견은 30.4%로 조사됐다.

 한라산 둘레길 구간에 대해서는 ‘적당하다’ 는 응답이 89.6%이상에 달했다. 접근성 및 교통상황에 대해서는 ‘좋음’ 이상 응답이 56%를 보인 반면, ‘나쁨’ 이하가 15.9%를 보여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제주자치도 산림휴양과는 “2018년 1억2천3백만원을 둘레길 보완사업에 투자해 천아숲길 목계단 설치(60경간), 동백길 및 돌오름구간 야자수매트 설치(1,790m)를 완료했으며, 향후 둘레길 탐방객들에게 더욱 질 높은 산림휴양 서비스를 제공해 나아가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