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18 17:08 (화)
15~17일 대설·강풍·풍랑예비특보에 따른 안전사고 유의 당부
상태바
15~17일 대설·강풍·풍랑예비특보에 따른 안전사고 유의 당부
  • 승인 2022.02.15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간 5~10㎝ 적설·10~16m/s강풍· 1.5~4.0 풍랑 예상…건강·시설물 관리 철저 당부

 제주특별자치도는 2월 16일 대설·강풍·풍랑예비특보가 발표됨에 따라 출퇴근길 보행안전과 교통안전 및 건강과 시설물 관리 등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현재 제주지역에는 '제주도산지 대설(16일 새벽) 주의보 및 제주 전지역 강풍(16일 밤)·제주도앞바다(남부앞바다 제외), 남해서부서쪽먼바다 풍랑(16일 밤) 예비특보가 발효되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15일 늦은 밤부터 16일 오전 사이 중산간 이상에는 많은 눈이 쌓이겠고, 제주도에 10~16m/s(순간풍속 20m/s)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과 1.5~4m의 높은 물결이 일 것으로 전망했다.

 예상적설량은 15일 밤 9시부터 17일 오전 12시까지 제주도산지 5~10cm/ 중산간: 2~7cm/ 해안: 1~3cm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대설·강풍·풍랑 대비 사전 예방 활동에 철저를 기할 것을 강조했다.

 16일 새벽부터 해안지역과 중산간 도로 및 산간도로(5·16도로, 1100도로, 산록도로, 첨단로 등)에 내린 눈이 얼어 빙판길이 예상되니 도민 및 관광객에게 자가용 이용 자제 및 대중교통 이용을 독려했다.

 또한, 부득이 자가용 운행 시 교통통제상황 확인(제주경찰청 홈페이지 알림마당 교통통제상황) 및 체인 등 월동 장구를 장착해줄 것과 교통안전 및 보행자 낙상사고역시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강풍 피해 예방을 위해 야외에 설치된 옥외광고판 등 시설물 안전점검, 물건과 간판 날림으로 인한 2차 피해 방지 및 해안도로 및 방파제에서 너울성 파도 주의, 해안가 낚시객 안전관리, 항‧포구 어선 결박 등 안전 예방조치를 당부했다.

 이중환 도민안전실장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상황관리에 철저를 기할 것”이라며 “기상상황 악화 시 도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1단계를 즉시 가동해 인명 및 재산 피해예방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