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18 17:08 (화)
“작물 생육촉진·축사 악취제거, 미생물로 해결한다”
상태바
“작물 생육촉진·축사 악취제거, 미생물로 해결한다”
  • 승인 2022.02.18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부농업기술센터, 바실러스·광합성균·유산균·질화균 등 총 4종 200톤 공급
축산농가 악취저감, 경종농가 당도 및 품질 향상 및 비용 절감에 효과 뚜렷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서부농업기술센터(소장 고봉철)는 미생물 생산․공급으로 친환경 농업 확산, 청정 제주 자연환경 보존에 나서고 있다.

 서부농업기술센터는 지난 2014년 193㎡(58.5평)의 규모에 멸균배양기 등 7종 16대의 배양시설을 구축하고 2015년 비료생산업에 바실러스균 등 4종을 등록해 매년 고품질 미생물을 지역 농가에 보급하고 있다.

 지난해 미생물 사용 효과 조사 결과, 축산농가는 축산 악취저감, 작물재배 농가는 당도 및 품질향상에 도움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광합성균, 고초균, 유산균, 질화균 등 4종의 미생물을 1만7,382농가․24만450L를 공급한 결과 축산농가 78.5%, 경종농가 86%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효과 면에서는 축산농가는 악취저감 53%, 육질향상 23.5%, 약품감소 23.5%, 경종농가는 당도 및 품질향상 48.5%, 수확량 증가 26%, 토양환경 개선 25.5% 순으로 나타났다.

 축산농가는 92.2%가 주 1회 사용하며 바실러스균 38.7%, 광합성균 35.5% 순으로 선호했으며, 경종농가는 63.8%가 15일 단위로 사용하고 선호도는 광합성균 16%, 바실러스균 10% 순으로 조사됐다.

 비용 측면에서는 축산농가 57.9%, 경종농가 71%가 절감됐다고 응답했다.

 축산농가에서는 월 평균 50만원 정도 절감 효과를 보였다.

 올해는 바실러스, 광합성균, 유산균, 질화균 등 총 4종 200톤을 생산 공급한다.

 제주 서부지역 농업인(제주시 한림읍․한경면, 서귀포시 대정읍․안덕면)을 대상으로 매주 수․목요일에 공급한다.

 미생물 공급 및 활용에 대한 문의는 기술보급과(☎760-7946)에서 안내하고 있다.

 양주혁 농촌지도사는 “신규 농가는 농업경영체 등록증, 농지원부 등 서류를 구비해서 농업기술센터 친환경 미생물배양실로 방문하면 수령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