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1-28 17:54 (토)
제주 맞춤형화장품 플랫폼 참여기업들, CES혁신상 ‘수상’ 쾌거
상태바
제주 맞춤형화장품 플랫폼 참여기업들, CES혁신상 ‘수상’ 쾌거
  • 승인 2022.11.25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TP·전자통신연, 빅데이터 기반 맞춤형화장품 플랫폼 참여기업 지원 성과
㈜링커버스 등 4개사, 디지털 기술 접목한 K-뷰티산업 세계무대 성공가능성 확인
▲ 아람 휴비스.
▲ 아람 휴비스.

 제주 맞춤형 화장품 플랫폼 구축에 참여하는 기업들이 내년 1월 ‘CES 혁신상’을 수상한다.

 제주테크노파크는 최근 공개된 ‘CES 2023 혁신상’ 발표에서 빅데이터 기반 맞춤형 화장품 플랫폼 구축 사업을 통해 지원받은 뷰티테크 분야 4개 기업이 포함됐다고 25일 밝혔다.

 CES 혁신상은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매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인 CES에서 기술력과 혁신성이 뛰어난 기업의 제품을 대상으로 수여하는 상이다.

 제주테크노파크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2021년부터 10개 기업을 선발해 맞춤형 화장품 분야 데이터셋 구축, 시제품 제작, 장비 활용 등을 지원했고, 이 가운데 5개 기업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접목한 다양한 뷰티테크 제품들을 CES 2023에 출품해 4곳이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 링커버스.
▲ 링커버스.

 ㈜링커버스는 네일진단기기 ‘헬시버스(HealthyVerse)’, 아람휴비스㈜는 인공지능 두피·피부 진단기 ‘인공지능 스캘프그레이더(AI-ScalpGrader)’, ㈜에프앤디파트너스는 피부영상 획득기기 ‘메디스코프(MediScope)’, ㈜초위스컴퍼니는 스마트폰 연결 피부진단기기 ‘mySkin F.A.I.N.’을 각각 전시해 호평을 이끌어냈다.

 특히, 제주기업으로 참여한 ㈜링커버스에서는 AI 분석을 기반으로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제공을 위한 ‘손과 손톱 데이터 모니터링 네일 코스메틱 B2B(기업간 거래) 기기’를 개발해 혁신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주도하고 있는 빅데이터 기반 맞춤형 화장품 플랫폼 구축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데이터를 활용해 맞춤형 화장품 기반을 조성하고 K-뷰티산업을 선도하는 것을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 초위스컴퍼니.
▲ 초위스컴퍼니.

 이 사업을 통해 제주테크노파크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은 그동안 피부진단 데이터와 맞춤 소재, 처방 등 맞춤형 화장품 기반 기술을 도입하고 스마트미러, 영상분석 등 디지털 융복합 기술 접목을 통해 제주화장품 산업의 핵심기술 경쟁력 확보에 주력해왔다. 그 결과 사업에 참여한 4개 기업이 CES 혁신상을 받는 결실을 맺게 된 것이다.

 뷰티헬스케어 기반 스타트업인 ㈜링커버스의 박영준 대표는 “사람의 손과 손톱이 바이오마커(생체 표지자)가 될 수 있다는 확신으로 지난 2021년 창업했는데, 이번 임상데이터 분석과 시제품 제작 기술지원이 CES 2023에서 개발된 제품의 가치를 인정받는데 큰 힘이 됐다”고 밝혔다.

▲ F&D파트너스.
▲ F&D파트너스.

 제주테크노파크는 이번 우수사례 성과를 바탕으로 제주도와 협력해 맞춤형 화장품 ICT융복합 실증센터 구축운영, 제주지역 맞춤형 화장품 온·오프라인 플랫폼을 시범운영, 맞춤형 스킨케어 기술개발 및 기업지원 체계 확립 등을 통해 제주화장품 산업의 디지털 전환과 경쟁력 확보를 가속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병호 제주테크노파크 바이오융합센터장은 “이번 CES 혁신상 수상을 통해 제주가 주도하는 빅데이터 기반 맞춤형 화장품 기술과 K-뷰티산업의 발전가능성이 확인된 만큼 제주에서 맞춤형 화장품산업 발전과 글로벌 강소기업이 더 많이 배출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CES2023 혁신상 수상내역 및 맞춤형화장품 융복합 기술지원 개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