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해외방문자 대상 코로나19 검사 전격 시행
상태바
道, 해외방문자 대상 코로나19 검사 전격 시행
  • 승인 2020.03.24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24일부터 증상발현 여부 관계없이 검사…제주도민 1순위로 우선 지원

 제주특별자치도는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3월 24일부터 해외방문 이력이 있는 경우 증상이 없더라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대상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앞서 지난 5일부터 대구·경북지역 방문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무증상자를 대상으로 검사를 시행 중이다.

 확대된 검사 대상은 ①최근 14일 이내 해외 방문이력이 있는 자 ②정신병원 및 요양병원 신규 입원자 등이다.

 대상자는 기침·발열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없더라도 도내 모든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해외 방문 이력이 있을 경우, 보건소 방문 시 여권 및 신분증(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학생증 등)과 해외방문 이력을 증명할 수 있는 증빙서류(항공권, 숙박영수증 등)을 지참해야 한다.

 정신병원 및 요양병원의 경우도 모든 신규 입원자는 코로나19 검사 이후 ‘음성’판정을 받아야 입원이 가능하다.

 제주도는 도내 의료기관 검사 역량 등 가용 자원을 고려해 우선순위에 따라 검사를 시행할 수 있도록 지난 3월 20일 오후 도내 6개 보건소장과 보건환경연구원장과 긴급회의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확정지었다.

 다만, ▲최근 집단감염 발생지를 방문한 후 기침·발열증상이 나타나거나 ▲코로나19 검사가 필요하다는 의사 소견을 받은 경우에는 현재와 동일하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면 된다.

 원희룡 지사는“이번 검사 확대 방안은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으로부터 도민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며 “앞으로도 코로나19의 사전 유입차단을 위해 모든 예방적 조치들을 선제적으로 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