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호우·강풍 특보 발효에 따른 주의 당부
상태바
道, 호우·강풍 특보 발효에 따른 주의 당부
  • 승인 2020.03.26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상강수량 50~150㎜(많은 곳 산지 300㎜ 이상)…피해방지 위한 사전 조치

 제주특별자치도는 3월 26일 오전, 제주도 산지를 시작으로 도 전역에 호우특보가 예보됨에 따라 선별진료소를 비롯해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사전 예찰활동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제주지방기상청은 26일 오후부터 27일 아침까지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풍(10~16m/s)과 많은 비(50~150㎜)가 내리고, 특히 남서풍이 강하게 유입되면서 산지에는 300㎜ 이상의 집중 호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했다.

 이에 제주도는 26일 9시 30분, 도민안전실장 주재로 상황판단회의를 열고 도민 피해 예방을 위한 사전 조치에 나섰다.

 회의에서는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단계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재난문자서비스를 송출하는 한편, 지역자율방재단 등 민간단체로 하여금 재해위험지구, 세월, 해안가, 급경사지, 절개지 등의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사전예찰 등을 강화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코로나19 선별진료소(7개소)와 보건소(6개소)의 임시시설물에 대한 사전 관리와 결박 조치를 철저히 할 것을 논의했으며, 현장 점검을 통해 천막시설 고정 지지대 설치 등의 후속관리를 보고하기로 결정했다.

 더불어 대형 건축공사장(14개소) 타워크레인 및 가설시설물, 비닐하우스 및 축사 등 농축산시설, 선박 결박․인양․대피 및 수산시설물 결박․고정 등 각 분야별 시설물에 대한 안전조치도 철저히 조치하도록 했다.

 행정시 및 관련 부서에 집중호우 및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배수구 사전점검 및 양수기 등 수방자재 작동 점검과 시설물 결박 등 사전 대비에 만전을 기할 것도 요청했다.

 제주도는 기상상황을 예의 주시하며 호우와 강풍에 대비한 안전조치 사항을 공유하는 한편, 피해 상황이 발생할 경우 신속한 복구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26일과 27일 전국 대부분의 공항에서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비로 인해 가시거리가 짧아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항공교통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 확인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더불어 27일까지 옅은 안개가 끼면서 가시거리가 짧은 곳이 많겠고, 많은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는 만큼 교통안전과 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할 것을 주문했다. 비는 27일 늦은 오후에 대부분 그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