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21 10:59 (금)
조천만세운동 참여자 4인 독립유공자 선정
상태바
조천만세운동 참여자 4인 독립유공자 선정
  • 승인 2023.08.15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8주년 광복절 맞아 김동인·김시희·김종호·한석화 유공자 대통령 표창 추서
▲ 제주항일기념관 ‘독립의 숲’ 전경.
▲ 제주항일기념관 ‘독립의 숲’ 전경.

 제주특별자치도 보훈청은 올해 제78주년 광복절을 맞아 1919년 조천만세운동에 참여했던 김동인, 김시희, 김종호, 한석화 유공자가 독립유공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4명의 유공자들은 3․1운동의 일환으로 진행된 조천만세운동에 참여해 활동하다 체포돼 각각 징역 6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이번에 선정된 4명의 독립유공자에게는 대통령 표창이 추서되며 이 중 유족이 서울에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된 김동인 유공자에 대해서는 해당 지역에서 별도로 포상이 전수될 예정이다.

 유족이 확인되지 않은 김시희, 김종호, 한석화 유공자에 대해서는 유족이 파악된 이후 포상이 별도로 전수될 예정이다.

 조천만세운동은 1919년 3월 21일부터 24일까지 조천읍에서 네 차례에 걸쳐 일어난 독립운동으로 제주 3대 항일운동 중 하나다.

 조천만세운동을 주도한 23인 중 이번에 선정된 4인을 포함해 총 21인이 독립유공자로 선정됐다.

 제주도 보훈청은 이번에 선정되지 못한 2명을 포함해 서훈이 추서되지 못한 제주 독립운동가를 대상으로 독립유공자 발굴을 이어갈 방침이다.

 이번 달부터 4개월에 걸쳐 용역을 통해 대상자를 조사하고 개인별 공적자료를 발굴해 이를 토대로 국가보훈부에 독립유공자 신청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들의 변호를 맡았던 이창휘 변호사의 평전을 발간해 공적을 널리 알릴 예정이다.

 양홍준 보훈청장은 “나라를 위해 희생한 독립유공자들이 뒤늦게나마 발굴돼 무척 뜻깊다”며, “자료부족 등으로 안타깝게 독립유공자로 선정되지 못한 분들을 발굴하는 노력을 꾸준히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