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3-04 16:33 (월)
제주 도입 멸종위기종 반달가슴곰, 1월 13일부터 공개
상태바
제주 도입 멸종위기종 반달가슴곰, 1월 13일부터 공개
  • 승인 2024.01.11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반달가슴곰 야외 적응훈련 종료…매일 오전 10~오후 4시 반달가슴곰 보호시설 무료 개방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자연생태공원에서 보호하고 있는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반달가슴곰의 야외 적응훈련이 종료되는 오는 1월 13일, 도민과 관광객들에게 반달가슴곰을 공개할 예정이다.

 반달가슴곰 이송은 2025년까지 곰 사육을 종식하기 위해 환경부와 사육곰협회, 동물보호단체 등이 2022년 1월 맺은 ‘곰 사육 종식 협약’에 따른 후속 조치로 이뤄졌다.

 지난해 12월 15일, 경기도 용인의 한 전시 관람용 시설에서 반달가슴곰 사육을 포기함에 따라 멸종위기종 보호 차원에서 2013년생 반달가슴곰 4마리(수 2, 암 2)를 제주자연생태공원으로 이송했다.

 제주자연생태공원에서는 그동안 이송과정에서 발생 가능한 스트레스 상황과 건강상태 등을 확인하고, 새로운 실내 환경에 적응하도록 안정화 기간을 거쳤다.

 이어 지난 3일부터 실내사육장으로 돌아오는 귀소 훈련, 물놀이, 해먹 등 행동 풍부화, 곰 탈출을 막기 위한 전기 울타리 접근 여부 확인 등 야외 적응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제주도는 야외 적응 훈련이 마무리되는 오는 13일부터 매일 오전 10시~오후 4시 도민 및 관광객 등에게 반달가슴곰 보호시설을 무료로 개방할 계획이다.

 양제윤 제주도 기후환경국장은 “반달가슴곰이 제주자연생태공원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도민과 관광객들은 관람 규정에 따라 반달가슴곰을 따뜻하게 맞이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