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18 17:08 (화)
‘곶자왈 조례 개정’재추진, "제주의 곶자왈 보전 및 관리를 위하여 필요합니다"
상태바
‘곶자왈 조례 개정’재추진, "제주의 곶자왈 보전 및 관리를 위하여 필요합니다"
  • 승인 2024.04.18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 2월 27일, 도의회 환도위에서 ‘곶자왈 보전 및 관리조례’ 전부개정안 부결
환도위는 부결사유로 ‘매수청구’의 상위법 위임 여부· 도민사회 신뢰회복 위한 공감대 형성’ 주문
▲ 청수 곶자왈 전경.
▲ 청수 곶자왈 전경.

 제주특별자치도는 4~5월 4차례에 걸쳐 추진하는 곶자왈 주민설명회에 대해 일부 환경단체에서 ‘제주도의회의 의결을 비웃기라도 하듯 졸속 재추진 시도’라고 비판하는 사항에 대한 관련 입장을 발표했다.

 도는 도의회 환도위가 지난 2월 27일, '곶자왈 보전 및 관리조례' 전부개정안을 부결한 이유는, ‘곶자왈 매수청구’가 상위법에 위임을 받지 않은 점과 곶자왈 조례개정 추진 과정 중 ‘도민사회의 신뢰회복을 위한 공감대 형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라고 밝혔다.

 도는 도의회의 의견을 수용해 ‘곶자왈 매수청구’의 상위법 위임 여부가 필요한지에 대해 3명의 변호사를 대상으로 자문 절차를 거치고 있고, 또한 도민사회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대해 4~5월 중 4개 권역에 걸쳐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따라서 도민설명회 실시는 도의회의 요청을 적극 수용해 추진하는 것으로, 환경단체가 밝히는 ‘졸속 재추진’은 아니라는 점을 밝히고 있다.

 한편, 도는 4차례의 도민설명회 자리에서, 2022년 곶자왈지대 실태조사 결과 곶자왈 지역이 당초 106㎢에서 95.1㎢로 10.9㎢ 줄어든 사유, 곶자왈 지역 지정 시 재산권행사가 급속히 제한된다는 일부의 주장에 대해서는, ▶곶자왈 지역으로 지정 시 폐수·폐기물·가축분뇨 배출시설 설치는 금지되나 일반주택에 대해서는 특이 규제는 없는 점 ▶곶자왈 조례를 개정해 토지 매수 대상지를 곶자왈 보호지역뿐만 아니라 전체 곶자왈 지역으로 확대(특별회계 설치)하는 부분 ▶이외 주민지원사업 및 생태계서비스 지불제 도입 등 곶자왈 소유자 및 마을회와 함께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적극 안내할 예정이다.

 강애숙 제주도 기후환경국장은 “이번 설명회를 통해서 곶자왈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정보를 도민들에게 올바르게 공개하고 그에 따른 의견을 제대로 반영해 조례 개정을 하는 등 곶자왈보전에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주민설명회 일정(안)

일 시

장소

참석범위(권역)

내 용

4.26.() 16~17

안덕면사무소 회의실

안덕면, 대정읍

- 곶자왈 실태조사 결과 및 조례개정방향 설명

- 질의응답

4.30.() 16~17

한림읍사무소 회의실

한림읍, 한경면, 애월읍

5.17.() 16~17

조천읍사무소 회의실

조천읍, 구좌읍, 봉개동

5.31.() 16~17

성산읍사무소 회의실

성산읍, 표선면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