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18 17:08 (화)
4·3 완전 해결 총력…제주도, 일본서 4·3보상금 설명회·위령제 참석
상태바
4·3 완전 해결 총력…제주도, 일본서 4·3보상금 설명회·위령제 참석
  • 승인 2024.04.22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상금 누락 없도록’ 재일본 4·3희생자유족회 등 방문해 설명회 및 면담
도쿄 4·3추모제, 오사카 4·3위령제 참석해 재일제주인 위로
▲ 도쿄 추모제.
▲ 도쿄 추모제.

 제주특별자치도가 4월 19일부터 22일까지 일본 현지 기관과 단체를 방문해 4·3희생자 보상금 신청에 대해 홍보하고, 일본지역 추모제(위령제)에 참석해 재일제주인을 위로했다.

 ▶4월 20일(토) 도쿄지역 4·3보상금 현장 설명회 개최, 도쿄 4·3추모제 참석 ▶4월 21일(일) 오사카 4·3위령제 참석, 4·3보상금 안내 팜플렛 배부 및 상담 ▶4월 22일(월) 오사카 총영사관 방문·면담 등의 일정이다.

 지난 20일 제주도는 도쿄에서 4·3보상금 현장 설명회를 개최해 일본인, 유족, 재일제주인들에게 보상금 접수·지급 절차, 보상금 신청차수를 자세히 안내하고 실시간 문답을 통해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

▲ 도쿄 현장 설명회.
▲ 도쿄 현장 설명회.

 이어 도쿄 4·3추모제에 참석해 4·3의 진실을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는 ‘제주도4·3을 생각하는 모임·도쿄(회장 조동현)’에 감사를 전하고, 간담회를 통해 4·3희생자 보상금 신청과 지급계획을 설명했다.

 오사카에서는 21일 재일본 4·3희생자 유족회(회장 오광현)에서 개최하는 오사카 4·3위령제에 참석해 유족들을 위로하고, 타국에서도 깊은 애향심으로 제주발전의 동력이 되어준 재일제주인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4·3희생자 보상금 신청을 홍보하며 제주도가 시행하는 정책에서 누락되거나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 오사카 위령제.
▲ 오사카 위령제.

 또한 오사카 총영사관의 긴밀한 협조로 보상금 지급 전담 인력을 채용해 배치함에 따라 영사관을 찾아 4·3희생자 보상금 지급에 도움을 준 임경훈 부총영사에게 명예도민증을 수여하고 향후 과제도 함께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는 외교부 협조 하에 보상금 지급에 누락이 없도록 국적 이탈자의 주소 파악 후 안내문을 발송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점을 알리고, 군사재판 수형인 미특정자 발굴에 대해서도 협조를 구했다.

 조상범 제주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재일본 4·3희생자와 유족들의 명예회복을 위해 희생자 보상금 지급에서 한 분도 소외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일본 내 유족회 등 기관·단체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4·3의 정의로운 해결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