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18 17:08 (화)
‘1인당 40만 원’ 제주도, 올해 농민수당 1차 대상자 4만2,932명 확정
상태바
‘1인당 40만 원’ 제주도, 올해 농민수당 1차 대상자 4만2,932명 확정
  • 승인 2024.05.15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지침 개선해 대상 지속 확대… 전년 대비 1,077명 증가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농업인 4만2,932명을 농민수당 1차 대상자로 확정하고. 1인당 40만원의 농민수당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4만1,855명보다 1,077명이 증가한 규모로, 총 지급액은 170억원이다.

 농민수당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해 제주형 지역화폐 탐나는전 카드 충전방식으로 지급했다.

 농민수당을 지급받은 농업인은 신청한 탐나는전 카드를 통해 농민수당을 이용할 수 있으며, 올해 12월 31일까지 탐나는전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하다. 기간 내 사용하지 않은 지원금은 자동 소멸된다.

 지난 3월 한달간 신청·접수를 시작한 농민수당은 4월 9일까지 추가접수를 받고 대상자 자격검증 및 이의신청기간을 거쳐 최종 대상자를 확정했다.

 한편 제주도는 도내 농가들이 농민수당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기준을 지속적으로 완화하고 대상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올해 1월에는 사업지침을 개선해 불가피한 사유로 자격이 상실되는 농업인들도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구제했다.

 농업경영체 말소 후 재등록 기간이 일정기간 소요됨에 따라 중간말소 후 90일 이내 복원 시 3년이상 자격을 유지한 것으로 했으며,

 타지역 병원 입원, 간병 등 부득이한 사유로 단기간 전·출입 시 읍·면동장이 인정하는 경우에 한해서도 2년 이상 도내 주소 유지 자격제한에서 예외로 인정하기로 했다.

 또한 지난해 조례개정을 통해 영농조합법인·농업회사법인 근로자 및 임의계속직장가입자를 대상자로 포함시키는 등 많은 농가들이 농민수당 혜택을 누리도록 지원해왔다.

 앞으로도 농민수당 지급을 받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1차 대상자 지급 이후, 예산의 범위 내 이의신청 및 추가 접수 실시를 검토할 계획이다.

 강재섭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농민수당은 농업의 공익적 가치 증진 및 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급되는 보상금”이라며 “앞으로도 보다 쉽고 편리하게 신청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지급범위를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