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9 09:12 (금)
【‘ᄃᆞᆯᄏᆞᆷ 쌉쌀’ 서귀포시조시인협회와 함께하는 내 마음의 詩 - 3】 서정춘 '달·귤·서귀포'
상태바
【‘ᄃᆞᆯᄏᆞᆷ 쌉쌀’ 서귀포시조시인협회와 함께하는 내 마음의 詩 - 3】 서정춘 '달·귤·서귀포'
  • 승인 2024.06.24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귤·서귀포

 서정춘

 

서귀포의 밤입니다

여기 저기

귤 나뭇가지에

보름달이 노랗게 알을 슬어 놓았습니다

거룩한 밤, 여기에도 있습니다

 

강영란 시인.
▲강영란 시인.

그러니까 가령 그렇다 거룩하다는건

크리스마스 이브날 아침 책상 서랍 속에 몰래 넣어져 있던 그림 엽서 속 전나무 맨 꼭대기 별이거나 가늘한 불빛 아래서 무릎 꿇고 기도하는 소녀의 깊고 흰 목덜미 같은 것

거기에 거룩은 얹혀져 고요한 밤이 출렁이는 것이다

달이 아름답기로는 이곳만한 곳이 또 없으니

서귀포의 밤은 매일이 흥성스럽다

카노푸스가 뜨는 밤이 그렇고

외돌개 철썩이는 파도소리 청명한 밤이 그렇고

여름밤 주낙배들의 집어등 불빛이 그렇다

그래서 서귀포의 밤은 갯내음이 나고 별내음이 난다

그 안에 사는 사람들

어느 하루의 삶이 거룩하지 않은 날 있으리

 

보름달처럼 둥싯한 주황의 귤 열매들이 나무마다 주렁하면

이 또한 거룩한 일이니 그런 밤이라면 왜 두손 모으고 기도하고 싶어지지 않으랴

이곳이 서귀포인데

 

강영란(시인)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