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9 09:12 (금)
道, 민선 8기 하반기 민생투어 시작
상태바
道, 민선 8기 하반기 민생투어 시작
  • 승인 2024.07.02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지사, 첫 방문지로 제주 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현장 찾아
신사수마을회 간담회 진행…공사 불편 해소방안 논의 및 합동 점검단 추진

 제주특별자치도가 민선 8기 2주년을 맞아 도민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기 위한 민생투어를 시작했다.

 그 첫번째 방문지로 7월 2일 오전, 제주 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현장을 찾았다.

 오영훈 지사는 이번 민생투어를 통해 도정의 주요 현안들을 직접 점검하고, 도민들의 실질적인 요구 사항을 파악해 정책에 반영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특히 첫 방문지로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현장을 선택한 것은 환경 문제와 주민 생활 여건 개선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제주 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은 총사업비 3,980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프로젝트로, 2028년 1월 완공을 계획하고 있다.

 이 사업은 유입 하수량 증가와 시설 노후화로 인한 수질기준 초과, 악취 문제 등을 해결해 청정제주를 실현하고 도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화사업은 하수처리시설 22만㎥/일(기존 13만, 증설 9만), 해양방류관로 1.5㎞ 등의 규모로 진행되며, 2023년 4월 28일 시설공사에 착공해 현재 전체 공정률 8.5%를 보이고 있다.

 오영훈 지사는 현장에서 사업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주민들과의 대화를 통해 의견을 수렴했다. 특히 신사수마을 주민들과의 만남에서는 공사로 인한 생활 불편 해소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며,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간담회에 신사수마을에서는 이용임 마을회장과 임승규 감사 등 지역주민들이 자리를 함께했다.

 주민들은 공사 과정에서 발생하는 소음, 진동, 악취, 비산먼지 등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으며, 특히 신사수포구로 유출되는 방류수 문제에 대한 개선과 신사수포구 일대 준설작업 등을 요구했다.

 제주도는 2024년 5월부터 ‘신사수마을 공사환경 점검단’을 구성해 운영 중이며 공사로 인한 주민 불편사항을 논의하며 실질적인 해소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환경 기준치 준수 여부 확인을 위한 주기적 수질오염 측정 및 점검을 실시하고, 소음 방지를 위한 에어매트 추가 설치 등 구체적인 대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오영훈 지사는 “마을회와 시공사, 도정이 함께 참여하는 합동 점검단을 구성해 지역주민들이 원하는 시점에 즉각적으로 현장을 점검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했다”며, “지역주민들과의 주기적인 소통을 통해 공사로 인한 불편사항을 해소하고 우려를 해소해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민선 8기 하반기 민생투어는 7~8월 중 이뤄지며, 도정 주요 정책, 민생경제, 분야별 공약 사업장 등을 살펴보고 위로와 격려가 필요한 도민을 찾아 도정 사각지대를 해소할 계획이다.

 두번째 민생투어로, 3일 오전 전통시장 소상공인의 애로사항을 청취할 예정이다.

 오영훈 지사는 “이번 민생투어는 도민들의 일상 속으로 직접 들어가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실질적인 변화를 만들어내기 위한 한 걸음”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현장 방문을 통해 도민과 함께 호흡하며 더 나은 제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