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9 12:09 (금)
서귀포보건소, 비문해 치매환자의 치매골든타임 ‘복약 그림 스티커’로 지킨다
상태바
서귀포보건소, 비문해 치매환자의 치매골든타임 ‘복약 그림 스티커’로 지킨다
  • 승인 2024.07.09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보건소(소장 현승호)는 복약 그림 스티커를 제작·배부하고 있다. 이는 글을 알지 못하는 비문해 치매어르신들의 규칙적인 복약을 돕기 위해서이다.

 처방 약제 봉지에는 ‘아침·저녁’이라고 한글로 표기되고 있고, 지자체는 복약 알람 설정이 가능한 AI기기를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치매 환자들이 복약 시간을 쉽게 인지하는데는 큰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다.

 치매의 경우 초기 치료 시기를 놓치면 인지기능 저하가 급격히 진행될 수 있다. 조기진단과 꾸준한 투약이 매우 중요한 이유이다. 특별한 통증이 없다 보니 치매 진단 후 환자와 보호자가 복약 관리를 소홀히 해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치료 의지가 강한 치매 환자라 하더라도 복약에 대한 인지 자체가 어려울 수 있다. 이는 간헐적 복약이나 처방 내용과 무관한 복약으로 이어져 치매 치료에 커다란 장애요인이 된다. 실제 과복용 사례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

 이에 서귀포보건소에서는 아침과 저녁을 ‘해’와 ‘달’ 그림으로 표현한 스티커를 제작해 치매 맞춤형 사례관리 대상자 및 비문해 치매환자의 복약 지도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글을 읽지 못하고 디지털 환경에 익숙하지 않은 치매 환자의 특성을 고려할 때, 복약그림스티커 활용은 이들의 투약순응도를 높이고 약물 과복용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