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9 12:32 (금)
제주 해양수산연구원, “양식장 고수온 피해 예방” 월2회 현장 이동병원 운영
상태바
제주 해양수산연구원, “양식장 고수온 피해 예방” 월2회 현장 이동병원 운영
  • 승인 2024.07.10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년대비 1℃ 높은 고수온 장기화 전망에 서부지역 중심 양식어가 피해 최소화 노력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원장 현재민)은 여름철 수온이 28℃이상 상승하는 7월부터 고수온기 피해 예방과 양식 현장의 어려움을 덜기 위한 민·관 협력 현장 이동병원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엘리뇨 현상의 소멸에 따른 북태평양 고기압 확장 등의 영향으로 평년에 비해 1℃ 내외 높은 수온이 전망되며, 고수온 특보가 1개월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해양수산연구원은 고수온기 양식어류의 피해를 예방하고 검사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이달부터 국립수산과학원, 제주어류양식수협과 협력해 현장 이동병원을 운영한다.

 현장 이동 병원은 고수온 특보가 해제될 때까지 피해가 주로 발생하는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월 2회 강화 운영될 예정이다.

 주요 진료 대상은 양식어류에 발생하는 세균, 기생충, 점액포자충성 질병이며, 진단 결과는 3일 이내에 어업인에게 통보해 신속한 대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도할 계획이다.

 또한 직접 방문이 어려운 양식어가를 위해 사전 검사 신청 시 현장 이동병원 운영일에 검사요원이 직접 방문해 시료를 수거하는 등 양식 어업인의 편의를 도모한다.

 현장 이동병원 이용을 희망하는 양식 어가는 해양수산연구원 수산물안전과(☎064-710-8513) 또는 제주어류양식수협 양식지원팀(☎064-766-7231)으로 신청하면 된다.

 현재민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장은 “올해는 평년보다 높은 기온과 수온으로 고수온 특보가 장기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찾아가는 현장 이동 병원 운영을 통한 검사 서비스 확대로 고수온기 양식어가 피해 최소화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