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전기차충전서비스 특구 경쟁력 찾는다
상태바
제주 전기차충전서비스 특구 경쟁력 찾는다
  • 승인 2020.06.26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Smart e-Valley 포럼, 26일 오후 난타호텔서 개최
노희섭 道 국장‧김경수 KAIST 교수 발제와 토론 등 진행

 ‘제주 전기차 충전서비스 규제자유 특구’ 지정 효과를 극대화하고 연관 산업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장이 마련된다.

 (사)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이사장 김대환)는 6월 26일 오후 3시 30분, 제주시내 난타호텔 난타공연장 내 그랜드볼룸에서 제22차 제주 Smart e-Valley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은 ‘코로나19’ 이후 주목받는 비대면 포맷을 이후 국제전기차엑스포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유튜브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된다.

 특히 방역 기준을 엄격히 적용해 참석자 전원 마스크 착용과 함께 입장 시 발열체크, 손 소독제 비치, 충분한 거리두기 좌석배치 등을 통해 안전한 행사를 진행한다.

 제주 Smart e-Valley 포럼 운영위원회(위원장 이광만)와 한국엔지니어연합회제주가 공동주관하는 이번 포럼의 주제는 ‘제주 전기차 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 산업 활성화’다.

 노희섭 제주특별자치도 미래전략국장이 ‘제주 전기차 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를 주제로 발표한다.

 노 국장은 정부가 지정한 제주 전기차 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에 대한 개요를 설명하고 향후 로드맵과 신규 비즈니스 모델 발굴 및 기대 효과 등에 대해 전망한다.

 또 김경수 한국과학기술원(KAIST) 친환경스마트자동차연구센터장은 ‘제주 전기차 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 산업 활성화 및 경쟁력 강화’를 주제로 발제한다.

 김 센터장은 제주의 혁신성장 자원으로서의 전기차 충전인프라에 대해 분석하고 전기차 연관산업 발전 방향 등에 진단한다.

 이어 이개명 제주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박경린 전 제주도 전기차활성화위원장과 양병우 제주도의회 의원, 박정호 르노삼성자동차 상무, 허경자 제주EV협동조합 이사장, 현승철 네이처모빌리티 이사, 최영석 차지인 대표, 천창익 쏘카 제주사업 그룹장 등이 나서 패널토론을 벌인다.

 제주 Smart e-Valley포럼은 스마트그리드,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등 4차산업 혁명 분야와 제주의 Carbon Free Island 구현을 위한 논의 등 산학연관 네트워크의 장으로 매월 정례적으로 개최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