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어 연구의 전국화를 도모한다
상태바
제주어 연구의 전국화를 도모한다
  • 승인 2020.07.08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연구원 제주학연구센터-한국방언학회, 학술교류 협약 체결

 제주연구원 제주학연구센터(센터장 김순자)는 한국방언학회(회장 정승철)와 7월 7일, 제주대학교 진앙현석관에서 학술교류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방언학 특히 제주어 연구를 위한 공동연구 수행 및 학술행사 공동개최, 학술자료·출판물·지식정보·인적자원 등의 교류, 공동캠페인, 교육 및 조사 프로그램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

 제주학연구센터는 동아시아 중심인 국제자유도시로서의 위상 정립과 제주인의 정체성 확립을 위해 2011년 8월 설립됐다. 제주학연구센터는 대외교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그동안 24개의 기관과 업무협약을 맺었고, 올해에는 동국대학교 한국문학연구소(4월), 유네스코 아태무형문화센터(5월), 곶자왈공유화재단 곶자왈연구소(5월)와 학술교류 협약을 체결하는 등 국내외 연구자 및 연구기관과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순자 제주학연구센터장은 “이번 학술교류 협약을 통해 방언학회 회원들의 연구 역량을 제주어 연구에 활용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되었으며, 앞으로 제주학연구센터는 제주어 보전과 대중화를 위한 중심 연구기관으로서 제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학연구센터는 학술교류 협약을 기념해 “언어 및 방언 접촉”을 주제로 7일부터 9일까지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한국방언학회, 제주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제주대학교 국어문화원과 공동으로 ‘한국방언학회 제17회 전국 학술대회’를 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