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12-02 11:12 (토)
〔기고〕행정체제 개편과 두 가족 이야기
상태바
〔기고〕행정체제 개편과 두 가족 이야기
  • 승인 2023.11.16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철홍 서귀포시이장연합회 회장.
▲ 김철홍 서귀포시이장연합회 회장.

 행정체제 개편과 관련해, 한 올레에서 살지만 서로 다른 방식으로 살고있는 동길이네와 길동이네, 두 가족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먼저 동길이네 가족 이야기입니다.

 동길이네는 부모님과 동길이, 그리고 배우자와 두 자녀가 있습니다. 그들은 한 울타리 한지붕 아래에 삽니다. 3천평의 과수원에 감귤농사를 짓고 있죠.

 모든 결정은 아버지가 합니다. 심지어 농약과 비료도 아버지가 모두 정하지요. 1년 농사를 짓고 그 수입은 모두 아버지가 가지고 갑니다. 아버지가 올 한 해 수고했다며 돈을 나눠주면 동길이는 그 돈을 가지고 옷도 사고 자녀 교육도 시킵니다.

 오늘 저녁은 아버지가 드시고 싶은 짜장면을 온 가족이 먹기로 했다죠.

 다음은 길동이네 가족 이야기입니다.

 길동이네 가족 구성은 동길이네 가족과 같습니다. 그러나 부모님과 따로 살고 있지요. 과수원도 3천평으로 똑같은데 부모님은 2천평, 길동이는 1천평의 감귤 과수원을 각각 관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버지는 아버지의 방식대로 길동이는 길동이의 방식대로 농사를 짓습니다. 1년 수입도 각자가 가져갑니다. 길동이는 그 수입으로 생활도 하지만 4년, 8년, 12년 등 미래를 위해 저축도 합니다.

 오늘 저녁은 아버지는 아버지가 드시고 싶은 짜장면을, 길동이네는 고기국수를 먹고 있습니다.

 제주도민 여러분은 어느 가족처럼 살고 싶은가요? 온 가족이 아버지 말에 따라 사는 것도 좋아 보입니다. 하지만 부모님과 분가해서 독립적으로 사는 것도 좋아 보이네요.

 행정체제 개편과 굳이 연관시킨다면 동길이네는 행정시장 직선제, 길동이네는 기초자치단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러분이 내리실 판단은 무엇입니까?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