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수도 경영관리 효율화·재정건전성 강화 본격 추진
상태바
하수도 경영관리 효율화·재정건전성 강화 본격 추진
  • 승인 2020.09.16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중장기 경영관리계획 토대 인프라 구축 사업 차질 없이 시행

 제주특별자치도 상하수도본부(본부장 현공언)는 경영관리 효율화와 재정건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하수도사업특별회계 중·장기 경영관리계획(2020~2024년)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이 계획은 지방공기업법에 따라 계획의 실효성과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해 관련 전문기관의 용역을 통해 마련됐다.

 또한, 생산원가분석 등 세부적인 사항뿐만 아니라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중·장기 경영관리목표도 제시하고 있다.

 최근 5년 간 재무분석 결과를 살펴보면, 요금현실화율(생산 처리 원가 대비 요금 비율)은 2015년 16.0%에서 2019년 19.9%로 소폭 상승했지만, 전국 평균 (48.8%)에 비해 낮은 상태다.

 요금현실화율이 전국 평균보다 낮은 이유는 제주도의 경우, 제주시 동지역만 공기업특별회계로 관리 운영해 오다 2013년부터 농촌지역인 서귀포시와 제주시 읍면지역을 공기업특별회계로 통합함에 따라 원가가 상승되어 현실화율이 상대적으로 낮아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재무상태는 BTL사업(임대형 민간투자사업) 상환금 및 기존 차입금의 상환으로 부채규모는 감소한 반면, 하수도 시설투자 증가에 따른 자기자본비율이 5.3% 증가했다.

 경영성과에 있어 요금현실화율이 낮고, 시설투자에 따른 자본비용이 늘어 손실액이 매년 늘고 있는 추세다.

 상하수도본부는 향후 주요 투자사업 계획 및 재무 전망, 그리고 경영관리계획을 기초로 하수처리장 증설 및 시설 현대화사업, 하수도관망 등 인프라 구축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재정 건전성 강화를 위해 타 지역에 비해 원가가 높은 원인을 분석해 원가 절감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또한, 비핵심 업무의 아웃소싱 등 조직운영의 효율성을 기하고, 막대한 투자재원 확보를 위해 향후 경제상황 추이를 보면서 요금 현실화율을 불가피하게 높이는 방안도 진행할 예정이다.

 현공언 도 상하수도본부장은 “앞으로 내실 있게 하수도 공기업 경영 합리화 방안을 모색해나가면서 하수도 관련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과 건전하고 투명한 경영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