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소비자 감귤 구매 기준, 90.2%가 맛 선택
상태바
도시 소비자 감귤 구매 기준, 90.2%가 맛 선택
  • 승인 2020.01.13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도 높은 감귤 구매 85.4%, 크기는 중간크기(M) 61.4% 선호해

 최근 경기침체와 소비 부진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노지감귤의 가격 안정화를 위해서는 ‘양’이 아닌 ‘맛’으로 승부하는 전환적 인식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정대천)은 지난 12월에 한국생활개선중앙연합회 임원 및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대한민국과일산업대전에 참여한 도시 소비자 103명을 대상으로 감귤 구매 기준을 설문조사한 결과 90.2%가 맛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소비자가 선호하는 소비형태를 조사 분석해 감귤 출하 방법 개선으로 소비 촉진 등 유통개선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실시했다.

 감귤 구매 방법으로는 박스 43.7%, 마트 낱개 26.2%, 택배 21.4%, 마트 배달 8.7% 순으로 나타났다.

 마트에서 박스 구매 시 선호하는 포장 규격으로는 3kg 42.3%, 5kg 39.2%, 10kg 16.5%, 15kg 2.1%로 3~5kg이 81.5%를 차지했다.

 또한 택배 구매 시 선호하는 포장 규격은 5kg 47.9%, 10kg 24.5%, 3kg 23.4%, 15kg 4.3%로 1~2인 가구 및 맞벌이 부부 증가에 따른 소포장 구매와 농가 직거래 구매가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감귤 구매 기준으로는 맛 90.2%로 대다수를 차지했으며 특히 당도가 높은 감귤 구매에 85.4%가 응답해 감귤 소비 촉진을 위해서는 양 보다 맛있는 감귤 생산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감귤 크기 선호도는 중간크기(M) 61.4%, 작은 것(2S~S) 34.7%, 큰 것(L~2L) 3.9% 순으로 나타났다.

 농업기술원은 대한민국 대표 국민과일인 제주감귤의 질적 성장을 위해서 노지감귤 고품질 생산단지 육성 등에 10.7억 원, 품질 낮은 만감류 품종갱신 사업 등에 1.3억 원을 들이고 국내 육성 품종개발 및 보급, 고품질 생산 현장 기술지도 등에 주력할 계획이다.

 김창윤 감귤기술팀장은 “감귤의 맛과 질을 높일 수 있는 기술보급으로 소비자 이미지 제고에 힘쓰겠다”면서 “행정, 농업인, 농협 등이 협력해 고품질 감귤 생산 및 유통 체계를 구축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