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18 17:08 (화)
“동네서점에서 읽고 싶은 책 빌려보세요!”
상태바
“동네서점에서 읽고 싶은 책 빌려보세요!”
  • 승인 2022.02.1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공공도서관,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 확대 시행

 제주특별자치도 한라도서관은 생활 속 독서환경 조성과 지역서점 활성화를 위해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를 2월 22일부터 운영한다.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는 도서관 미소장도서를 동네서점에서 바로 대출하고 반납하는 서비스로 지난해 하반기에 한라도서관에서 시범 운영해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올해는 제주시 한라·우당·탐라도서관, 서귀포시 삼매봉·동부·서부도서관 등 6개 공공도서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신청방법은 공공도서관 홈페이지(www.jeju.go.kr/lib) ‘희망도서 바로대출신청’에서 방문할 서점을 선택해 희망도서를 신청하고, 대출안내문자 수신 후 해당서점에 방문하면 된다.

 본인 확인은 도서관 회원증 또는 모바일 앱(리브로피아)으로 하며, 도서 대출은 도서대금을 먼저 결제하고 반납 시 환불하는 방식이다.

 신청권수는 매월 1인당 2권, 대출기간은 14일이며 제외되는 도서는 도서관 소장자료, 수험서·전문서적, 전집·만화류, 원서, 비도서 등이다.

 신청 가능 서점은 제주도내 20개 서점으로 제주시는 남문도서, 노형서적, 늘벗서점, 대성서점, 문예서점, 아가페서적, 아라서점, 연동서점, 제일도서, 제주시우생당, 한라서적타운, 대진서점, 중앙서적, 그리고서점, 곰곰, 아무튼책방 등 16곳이며 서귀포시는 서귀포우생당, 명문서적, 북타임, 북랜드 등 4곳에서 운영한다.

 김숙희 한라도서관장은 “코로나19로 지친 도민들이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를 통해 보고 싶은 책을 동네서점에서 쉽고 편하게 대출받아 일상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로 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