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 어디 들렸나’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CCTV로 포착
상태바
‘어디 어디 들렸나’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CCTV로 포착
  • 승인 2020.03.02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추적 위한 CCTV 분석조 편성해 운영
동행자 유무, 대중교통 탑승 정보 등 접촉자·방역현장 중요단서 제공

 제주특별자치도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발빠른 동선 추적을 위한 CCTV 분석 체계를 마련했다.

 이는 도가 지난 2월 24일, 전시 상황에 준하는 비상방위체제에 돌입함을 선언한 이후 후속 조치로 풀이된다.

 제주도는 CCTV 정밀 분석을 통한 정확한 동선을 파악하고 도민에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지역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한다는 전략이다.

 ‘코로나19 대응 CCTV 근무조’는 서귀포월드컵경기장 내 소재한 CCTV관제센터와 안전정책과 내 근무로 구분해 근무 형태를 개편하게 된다.

 확진자 발생 시 관제센터에서는 현재 실시간 관제 방식에서 확진자 동선 추적업무에 집중(단, 동선 추적 근무조를 제외한 근무조는 실시간 상황관제 평시업무 수행)하게 된다. 116명의 관제요원(5개조)을 총괄할 상주 일반직 공무원은 1명에서 2명으로 보강된다.

 사무실 근무조는 2개조, 총 8명으로 2교대로 근무할 계획이며 이중 4명은 자치경찰단에서 파견된다. 사무실 근무조의 경우에는 도 대중교통과와 행정시와 협업해 CCTV 분석 업무를 총괄하고 범죄 예방·주정차 단속·노선버스 영상 등을 정밀 분석하고 편집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이들은 방역대책본부로부터 일자별 확진자 진술 동선과 인상착의를 확보한 뒤 분야별 CCTV운영팀에 전파하고, 각 팀에서는 영상 분석활동을 진행한다. 이후 최종 종합된 확진자 동선과 영상 자료는 방역대책본부 내 역학조사관에 제공하는 업무를 담당한다.

 특히 CCTV를 통해 마스크 착용 여부, 동행자 유무, 버스나 택시 등의 이동수단(버스_노선,번호,승객수 / 택시_번호) 정보를 확인하는 등 접촉자와 방역 현장에 중요한 단서를 제공하게 된다.

 도는 그동안 CCTV 분석을 통해 지난 달 확진 판정을 받은 50대 중국인의 약국, 편의점, 의류판매점 방문 및 노선버스 정보를 추가 확인 한 바 있다.

 더불어 139번 확진자(제주지역 1번 확진자)의 택시 차량번호, 222번 확진자(제주지역 2번 확진자)의 편의점 방문, 노선버스 탑승정보 등을 추가 확인함으로써 밀접 접촉자와 자가 격리 대상자를 면밀히 파악하고 방문 장소 등에 소독을 실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