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13 11:59 (토)
윤석열 대통령‘나♡도 제주도’고향사랑기부제 동참
상태바
윤석열 대통령‘나♡도 제주도’고향사랑기부제 동참
  • 승인 2023.01.13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답례품 고사리 선택… 원희룡 국토부 장관, 장성군수 등 이어 기부 행렬 이어져
제주지역 1월 12일 기준 486건 접수, 누적 기탁금액 5272만9000원

 윤석열 대통령이 제주 고향사랑 기부제에 동참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은 1월 12일, 서울시를 제외한 16개 시·도에 각 30만원씩 기부하며 국가 균형발전에 대한 대통령의 의지를 나타냈다.

 올해부터 시행하는 고향사랑기부제는 자신의 주소지가 아닌 지방자치단체에 1인당 연간 500만 원 이하 일정 금액을 기부하면 세액공제와 함께 답례품을 받는 제도다.

 제주도가 마련한 답례품은 △친환경농산물꾸러미 △감귤 귤로장생 △갈치 △돼지고기 △축산물가공품 △고사리 △탐나는전 등 13개 품목이다. 답례품 선호도는 감귤, 돼지고기, 갈치, 탐나는전 순이다.

 윤 대통령은 답례품으로 고사리를 선택했으며, 이를 서울시 용산노인종합복지관에 재기부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고향사랑기부제가 우리 사회 건전한 기부문화 정착으로 이어지면 어려운 지방 재정(지원)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행정안전부와 각 지자체는 제도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제주지역은 12일까지 총 486건의 고향사랑기부금이 접수됐으며, 누적 기탁금액은 5,272만 9,000원이다.

 텔런트 현석씨가 1호 기부자로 등록한 데 이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전남 김한종 장성군수, 공영민 고흥군수가 제주도에 고향사랑기부금을 기탁한 바 있다.

 오영훈 지사는 “고향사랑기부제 취지에 맞게 지방소멸 위기에 처한 군 지역에 기부한다”며 장성군에 고향사랑기부금을 낸 바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