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주 예비후보. “과감한 코로나19 대책 필요”
상태바
강은주 예비후보. “과감한 코로나19 대책 필요”
  • 승인 2020.03.24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은주 예비후보.
▲ 강은주 예비후보.

 4·15 총선 제주시 을 선거구 민중당 강은주 예비후보는 3월 24일, “정부와 제주도는 코로나19 추가 대책을 과감하게 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강 예비후보는 이날 성명을 내고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서민들의 삶이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다”면서 “사용자가 노동자에게 무급휴직, 권고사직, 연차휴가 사용 강요 등 불법행위가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더 빨리 퍼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자영업자와 특수고용노동자들의 상황은 노동자들의 상황과 별반 다르지 않다”면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소비위축으로 힘든 하루하루를 보내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이 제주지역에 수도 없이 많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부와 제주도의 대책은 보다 과감해질 필요가 있다”면서 “그러나 제주도정은 방역 대책을 제외하고,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노동자, 농민, 자영업자 등에 대한 근본적이고 장기적인 대책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강은주 예비후보는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O대기업, 재벌 등에 대한) ‘법인세 감면‘이 아 니라 ’재난기본소득‘이 우선되어야 한다”면서 “지금까지 성장의 과실을 쉽게 누려왔던 재벌기업들이 사내유보금을 자발적으로 기부해 이를 현재의 어려움을 타개하는데 사용하는 용단을 내릴 것을 촉구한다”고 피력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