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3-04 16:33 (월)
한라산 설경버스, 지난 주말 3,900여명 이용
상태바
한라산 설경버스, 지난 주말 3,900여명 이용
  • 승인 2024.01.29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20일~21일 설경버스 이용객 880명→27일~28일 3,920명으로 약 4.5배 늘어

 제주특별자치도는 한라산 설경 탐방을 위해 운영 중인 한라산 설경버스에 지난 주말인 1월 27일~28일에만 3,900여명이 넘는 이용객들이 탑승했다고 밝혔다.

 날짜별로는 27일 2,301명, 28일 1,619명 등 총 3,920명으로, 이는 전주 20일~21일 주말 이용객 880명(20일 340명, 21일 540명)보다 약 4.5배 늘어난 수치다.

 주도는 한라산 설경을 만끽하려는 도민과 관광객·등산객이 대중교통을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지난해 12월 23일부터 토요일과 공휴일에 한해 제주버스터미널에서 영실매표소까지 왕복 운행하는 임시버스(240번 버스)를 운행해왔다.

 특히 지난주 많은 눈이 한라산에 내려 설경을 찾는 이용객이 급증할 것에 대비해 1월 27일부터 기존 1일 12회 운행하던 한라산 설경버스를 24회로 증편하고 배차간격도 20~30분으로 줄여 탐방객들이 안전하고 편하게 설경을 탐방하고 이동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오영훈 지사는 “대중교통 이용객 수요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맞춤형 교통서비스를 차질없이 제공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며, “1100도로 등 인파가 많이 모이는 곳은 가급적 승용차 이용을 자제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설경버스는 기존 노선인 제주버스터미널에서 제주국제컨벤션센터까지 구간은 정상 운행하고, 제주버스터미널-한라병원-어리목-영실매표소 코스에 임시버스를 운영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