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3-04 16:33 (월)
빛의 벙커·빛의 시어터, 2024년 새해 맞이 첫 인터루드 쇼 공개 및 이벤트 진행
상태바
빛의 벙커·빛의 시어터, 2024년 새해 맞이 첫 인터루드 쇼 공개 및 이벤트 진행
  • 승인 2024.01.31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빛의 벙커 인터루드 쇼 ‘마음 빛으로’
빛의 벙커 인터루드 쇼 ‘마음 빛으로’

 빛과 음악을 통해 새로운 예술적 경험을 선사하는 복합문화예술공간 ‘빛의 벙커’와 ‘빛의 시어터’가 2024년 새해를 맞아 독창적인 인터루드 쇼(Interlude show)를 선보이고 그와 연계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빛의 벙커와 빛의 시어터는 인터루드 쇼를 통해 공간 속에서 영화적 상상력을 자극할 만한 상황과 장치들로 관람객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하고자 한다.

 제주 성산에 위치한 빛의 벙커는 제주의 따스한 풍경을 작품 속에 담아낸 박길주 작가의 ‘마음 빛으로’를 인터루드 쇼로 선보이고 있다. 콘텐츠의 배경음악은 작가 본인의 목소리가 작품의 내용을 가장 효과적으로 드러낼 수 있다고 생각한 박길주 작가의 자작곡으로 구성됐다. 제주에서 느낄 수 있는 자연의 빛깔과 질감에 초점을 맞춘 작품과 박길주 작가의 울림 있는 목소리를 통해 제주의 아름다운 풍경을 보다 실감 나게 감상할 수 있다. 인터루드 쇼 ‘마음 빛으로’는 현재 진행하는 ‘세잔, 프로방스의 빛’과 ‘이왈종, 중도의 섬 제주’ 전시와 함께 운영된다.

 또한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앤리조트에 위치한 빛의 시어터에서는 2월 2일 인터루드 쇼 ‘雪山(설산)’을 공개한다. 신비로운 분위기가 감도는 광활한 설산의 모습이 빛과 음악을 통해 표현돼, 직접 산에 오르지 않아도 실내에서 아름다운 겨울 산 풍경을 즐길 수 있는 색다른 경험을 제공한다. 인터루드 쇼 ‘雪山’은 20세기 초현실주의 화가 살바도르 달리의 작품과 건축가 안토니 가우디의 위대한 건축물이 빛과 음악, 첨단 디지털 기술을 통해 재탄생한 몰입형 예술 전시 ‘달리: 끝없는 수수께끼’展과 함께 만나볼 수 있다.

 빛의 벙커와 빛의 시어터에서 선보이는 두 인터루드 쇼는 오는 3월 3일까지 운영되며, 이날까지 인터루드 쇼 인증샷을 개인 SNS 채널에 업로드한 관람객에게는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의 작품이 그려진 명화 마우스 패드를 증정한다.

 빛의 시어터는 설 연휴 기간인 2월 9일부터 12일까지 용띠 고객을 대상으로 동반 3인까지 입장 티켓을 기존 금액의 40% 할인된 가격에 제공하며, 관람객들에게는 ‘달리: 끝없는 수수께끼’展의 주인공 살바도르 달리가 로고를 디자인한 ‘츄파춥스’ 사탕을 증정한다. 또한 2월 1일부터 3월 3일까지 해당 전시를 관람하는 전 고객을 대상으로 가우디 엽서 2매를 증정하는 ‘굿바이 달리’ 이벤트를 함께 운영한다. ‘달리: 끝없는 수수께끼’展은 오는 3월 3일을 끝으로 막을 내릴 예정으로, 그동안 전시를 관람하지 못했거나 재방문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전시를 관람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시회 운영을 담당하는 박진우 티모넷 대표는 “영화적 상상력을 자극하는 상황과 장치로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독창적인 인터루드 쇼와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며 “2024년 갑진년 새해에 전시장을 찾는 모든 분들이 빛과 음악이 만들어내는 예술의 향연 속에서 더욱 빛나는 한 해를 맞이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