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18 17:08 (화)
국가폭력 피해자 치유를 위한 '국립국가폭력트라우마치유센터' 7월 출범 예정
상태바
국가폭력 피해자 치유를 위한 '국립국가폭력트라우마치유센터' 7월 출범 예정
  • 승인 2024.05.10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1일, 광주·제주에서 국립트라우마치유센터 본원·제주 분원 출범식 개최
광주 5월 10일, 제주 5월 13일 사전 설명회 개최
국가폭력트라우마치유센터 설계공모 당선작. 사진=행정안전부.
▲ 국가폭력트라우마치유센터 설계공모 당선작. 사진=행정안전부.

 제주도와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는 광주와 제주에서 운영되던 국가폭력 트라우마 치유활동 시범사업을 5월말로 종료하고, 한 달간의 정비 기간을 거쳐 7월 1일, ‘국립국가폭력트라우마치유센터(이하‘치유센터’) 출범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립국가폭력트라우마치유센터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조성된 치유센터는 국가폭력 피해자와 그 가족의 심리적 고통을 치유하고 건강한 삶의 회복 지원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5·18민주화운동의 상징성 및 광주시의 유치 의사 등을 고려해하여 본원의 위치를 광주시로 확정하고, 총 107억원을 투입해 지하 1층, 지상 3층(연면적 2,224㎡) 규모로 올해 4월 준공했다.

 아울러, 4·3의 뼈아픈 기억을 가지고 있는 제주도에도 분원을 동시에 개관해 본격적으로 치유 프로그램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출범에 앞서, 행정안전부는 광주광역시·제주특별자치도와 함께 치유센터 이용자와 유족회 등 관련 단체를 대상으로 치유센터 개관 및 이용 안내 설명회를 광주에서 5월 10일, 제주에서 5월 13일에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설명회에서는 새롭게 개관하는 본원 위치 안내, 상담실 및 프로그램실 내부 공간 구성, 치유 서비스 이용에 관한 전반적인 내용을 안내한다.

 또한, 5월 시범사업 종료 이후 사무공간 이전, 체계적인 사례관리를 위한 시스템 정비, 자료 이관 등 한 달간의 준비 사항 및 향후 치유센터 운영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이용자 및 유족들의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제주도와 행정안전부는 국가폭력 피해자들의 상처를 보듬고, 심리 회복 지원을 위해 국립국가폭력치유센터가 원활히 운영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