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18 17:08 (화)
“2025 APEC 정상회의, 최적지는 제주입니다”
상태바
“2025 APEC 정상회의, 최적지는 제주입니다”
  • 승인 2024.06.08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2025 APEC 정상회의 유치 마지막까지 총력 질주
6월 7일, 외교부 최종 프리젠테이션서 오영훈 지사와 현직 해녀, 제주만의 강점 집중 부각
'천혜의 환경과 충분한 인프라, 기후변화 대응과 경제협력 논의 이어갈 최적지'

 제주특별자치도가 2025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유치를 위해 그간 쌓아온 저력을 총동원하며 마지막 관문까지 최선을 다했다.

 6월 7일 오후,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2025 APEC 정상회의 유치계획 현장발표에서 제주도는 경쟁도시들과 맞붙어 제주만의 매력과 강점을 집중 부각시키며 개최지로서의 최적 조건과 도민의 열망을 설득력 있게 피력했다.

 이날 오영훈 지사와 더불어 도두동 현직 해녀 김형미씨가 발표자로 나섰다. 해녀복을 입은 김형미씨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해녀문화를 비롯한 제주 자연과 문화의 가치를 생생하게 소개하며 제주의 다채로운 매력과 역동성을 보여준 상징적 인물로 평가받았다.

 김씨는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등 다양한 K-컬쳐 작품의 주요 배경으로 떠오른 제주가 볼 때마다 새로운 모습을 선사하는 매력적인 공간임을 강조했다.

 아울러 유네스코 자연과학분야 3관왕에 빛나는 천혜의 자연환경과 특색있는 해양문화, 다양한 액티비티와 힐링 체험이 가능한 점을 들며 APEC 정상회의에 걸맞은 최적의 장소라고 강조했다.

 오영훈 지사도 직접 발표에 나서 제주 개최를 통해 지역 발전은 물론 국가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는 준비된 도시임을 역설했다.

 오 지사는 6차례의 정상회담과 내년 20회를 맞는 제주포럼 등 국제행사 개최 경험을 바탕으로 APEC 정상회의 역시 성공적으로 치를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있다고 자신했다.

 특히 회의시설과 숙박시설 등 정상회의 개최에 필요한 인프라가 이미 구비돼 있어 별도의 신·개축에 따른 재정 투입이 불필요하다는 점을 부각했다.

 실제로 주회의장 5분 거리 내에 정상을 위한 프레지덴셜 스위트룸이 21개 이상, 15분 거리 내에 각료 및 기업인을 위한 스위트급 객실 552개 등 전역에 걸쳐 이용 가능한 객실이 7만9,402실에 달해 지난해 미국 샌프란시스코 APEC 정상회의 당시 숙박시설 예약 규모(5만5,000개 객실)를 웃도는 수준이다.

 아울러 제주도는 탄소중립과 기후변화 대응 등 APEC이 추구하는 가치에 가장 부합하는 도시로서, APEC 개최를 계기로 아시아·태평양 국가간 협력을 주도하는 글로벌 네트워크 거점으로 발돋움하겠다는 구상도 제시했다.

 2035년 탄소중립 실현을 목표로 하는 제주의 ‘에너지 대전환’이 지난 APEC 정상회의에서 한국 정부가 천명한 기후변화 대응 의지를 뒷받침할 것이며, 이를 통해 제주가 대한민국을 넘어 글로벌 녹색성장과 공동 번영을 선도하는 중심지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심사위원들은 제주도가 완벽한 영상 PT와 짜임새 있는 구성, 유려한 구두 발표를 선보였다고 높이 평가했다. 더불어 오영훈 지사는 제주 미래비전을 설명하고, APEC 정상회의 유치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피력했다.

 이날 현장발표에는 2025 APEC 정상회의 제주유치 범도민추진위원회 양문석·조형섭 공동위원장도 함께해 제주 유치에 힘을 더했다.

 오영훈 지사는 “그동안 제주도민 모두가 2025 APEC 정상회의 유치를 염원해왔다”며, “제주만이 기후변화 대응과 경제협력 논의를 연속적으로 이어갈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는 점을 발표를 통해 충분히 설득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역동성과 세계평화를 향한 리더십을 보여줄 수 있는 곳이 바로 제주”라며, “최종 개최지 발표 시까지 135만 제주인의 염원을 모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인천, 경주와 함께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 후보도시로 선정된 제주는 서류심사, 현장 실사를 거쳐 이날 최종 프레젠테이션까지 마쳤다. 개최지 최종 발표는 6월 중 이뤄질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